달력

122017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2007 호주 여행'에 해당되는 글 41건

  1. 2007.11.03 40일간의 호주여행에 대한 기록
  2. 2007.11.03 호주여행 - 서른아홉째날
  3. 2007.11.02 호주여행 - 서른여덟째날

40일간의 호주 여행에 대한 기록..


* 총 이동거리 13,000km 

(프레이저에서 렌트한 차의 이동거리와 배에서의 이동거리 제외)



* 경비

관광비      2,600 달러(이백팔만원) 자동차 렌트, 요트 세일링, 입장료...

주유        1,394 달러(백십만원)

식사비       970 달러(칠십칠만원) 
 대부분의 아침은 우유와 시리얼, 
 점심은 햄버거 피자, 
 저녁은 직접 요리(라면,밥)

숙박비       580 달러(사십육만원) 

음주         200 달러(십육만원)

기타         150 달러 (십이만원) 기념품, 통신비 외

                                                             

합 계      5,894달러(사백육십구만원)



* 이렇게 우리의 40일 간의 호주 반바퀴(보다는 조금 더 되는것 같지만..)

프로젝트가 끝이 났다..

주변의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그래도 무사히 잘~~~

여행 초반에는 서로의 의견을 조율하느라 신경전이 조금 있었지만,

그건 서로 맞춰가는 과정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한다..

패키지 여행이 아니라, 여행 일정부터 숙소, 여행지 정보 수집 등 

자체적으로 해결해야 할게 많은 여행이었지만, 그랬기에 더 의미있는 

여행이 아니었나 싶다..

여행 경비도 2명이서 하는 여행이라는 점과 기간을 고려하면 쓸데다

잘 쓴것 같고.. 


한달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별탈 없이 함께 해준 서로에게 감사하고,

우리를 믿고 격려해준 모든 이들에게도 감사하고..

-좀 거창한가??-

특히, 13,000Km의 대부분을 피곤한 내색하지 않고 운전해준 오경택군..

너무너무 감사하다.. ^^


어찌어찌하다 보니 여행을 마무리하고 달도 바뀌고, 해도 바뀌고

-참고로 지금은 2008년 2월 하고도 27일이다.. ㅡㅡ;;-

늦게야 여행 후기가 마무리 돼서 홀가분하다.. ㅋㅋ

신고
Posted by endofdream


2007년 11월 3일 호주여행 39일째.

이동거리 500 km (Rest Area - Home Hill - Ayr - Cairns)

드디어 대장정의 호주여행이 끝나는 날이다. 

40여일만에 출발지인 케언즈의 땅을 밟는다.




케언즈가는 길에서 만난 자랑스런 한국인들.. 

자전거로 호주를 여행하는 사람들이다..

태극기를 자전거 뒤에 꽂고 열심히 페달을 밟던 사람들..

말 한마디 건내지 못했지만, 괜히 마음이 울컥하고 뿌듯해서

길을 되돌아가 사진을 찍어왔다.. ㅎㅎ





케언즈 도착 기념으로 콩다방가서 커피 한잔 하고. 

시티 돌아다니다가 아는 애들도 몇몇 만나고 ..

다시 돌아온 케언즈이지만 집이 없는 상태라서
 
근처의 캠핑 사이트에 자리를 잡았다.

신고
Posted by endofdream





2007년 11월 2일 호주여행 38일째

이동거리 130km (Airlie Beach - Bowen - Rest Area)

요트 세일링 마지막날.

세일링은 배위에서 머물러야 한다는 점때문에 금세 지루함을 느끼게 된다.

매일 하게 되는 스노클링과 정면으로 받게 되는 태양..

얼른 육지로 나가고픈 마음이 들어 세일링 마지막 날이라는 게

고맙다는 생각도 들었다는..ㅋㅋ


우리는 지금 스노클링 중..













선화가 좋아라했던 얼핏보면 하트 모양의 분홍 산호..








3일간의 배 위에서의 생활을 마치고 드디어 육지에 발을 디뎠다. 

세일링하는 동안 샤워다운 샤워를 하지 못해 몸엔 밴 소금기는 

라군에서 물놀이를 하는 척~하며 다 씻어냈다. 

그리고 약간의 식량 보충후 우리의 마지막 목적지인 케언즈로 향했다. 

드디어 내일이면 우리의 고향, 케언즈다.. ^^

신고
Posted by endofdream

티스토리 툴바